내달 3일 경기도 시흥 신천장로교회서


코미디언 배영만(사진) 전도사가 다음 달 3일 오후2시 경기도 시흥시 시흥대로 신천장로교회(강형규 목사)에서 간증 집회를 인도한다.

배 전도사는 1983년 MBC 개그콘서트에서 입상하며 개그맨이 됐다.

‘참 나∼ 왜 그러냐고요’ ‘맞다고요’ ‘아니라고요’ ‘알았다고요’ 등 여러 유행어로 인기를 모았다.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에서 마을버스 운전기사 역을 맡아 연기자로도 이름을 알렸다.

신천장로교회 전경.


그는 후두암 등으로 죽을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아내의 전도를 받아 교회를 다니게 됐고 하나님의 은혜로 병고침을 받았다.

이후 아세아연합신학대(ACTS) 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전도사가 된 뒤 간증집회를 다니고 있다.

강형규 목사


이 행사는 기독문화선교회(대표회장 김문훈 목사)가 협력하고 있다.

기독문화선교회는 고 황수관 박사가 생전에 강조했던 웃음과 행복한 삶을 위해 영성개발과 힐링, 전도 등을 주제로 전국교회를 돌며 집회를 열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