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기독문화선교회 "희망"을 위해 달려 가요!

신바람 뉴스 2020. 12. 5. 11:03 Posted by 기독문화선교회

2021년 기독문화선교회, “희망을 위해 기독 연예인·전도 전문 강사 초청 신바람힐링 집회 예정

 

코로나로 인하여 힘든  교회를 위해 집회 ·간증· 열린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 방방곡곡 찾아가는 신바람힐링 집회 예정

기독문화선교회, 목회자·기독 연예인 등 명망 있는 강사진 구성으로 코로나 이후 힐링 집회

 

 

기독문화선교회(대표회장 김문훈 목사·이사장 김숙희 목사)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멈 춰 버린 예배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모든 분야에 힘든 상황에서 정상적인 생활을 위한 교계 힐링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전국 순회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그동안 교계는 온라인 예배와 가정예배 및 활동에 어려움이 많이 있었지만, 이제 코로나19 사태 이후 교계에 새로운 전도 대안이 없다는 위기의식 속에서 기독문화선교회는 목회자와 연예인, 전문 강사들을 통해 예배가 회복되고, 성도들의 영적회복을 위한 프로그램의 중요성을 교계와 함께 진행 하고자 한다.

 

선교회가 주관하는 집회는 비 기독교인들도 거부감 없이 기독교에 관심을 갖도록 해 새로운 전도 대안, 부흥 동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는 펜데믹시대도 중단 없이 예배는 드려야 하며, 요즘 시대적으로 전도가 힘들어 교회 성장이 둔화한 상황에서 기독문화선교회가 한국교회에 부흥의 바람을 일으키길 원한다교회 부흥과 힐링, 영성회복에 초점을 맞춰 올해도 집회를 이어가겠다 고 밝혔다.

 

이사장 김숙희목사는 " 대면 모임이 어려워지는 코로나 시대,  언젠가 전 세계 열방을 대상으로 전도하게 될 그날을 꿈꾸며, 영혼구원에 합력해 선을 이뤄 가는 선교회가 되겠다고 하였다.

 

서정형대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문화현상인 디지털 시대로 본격 진입하여 재택근무나 비대면 교육이 일상화되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생명처럼 유지되어 왔던 대면 예배와 목청껏 부르던 찬양이 생략되고, 크고 작은 모임과 행사들이 중단되는 등 교인들의 신앙생활에도 큰 변화가 있어, 희망을 주는 선교회가 되고자 한다며, 신바람 나는 만남, 좋은 만남, 행복한 만남이 이어지는 특별한 집회로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올해도 한국교회 부흥과 전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독문화선교회는 신년축복부흥회, 1일 전도부흥회, 행복축제, 해피데이 축제 등 다양한 형태의 집회와 세미나로 교회에 유익을 주고 있다.

 

강사진은 김문훈 김숙희 윤항기 최일도 한정수 박동석 윤병수 김기남 리종기 김우경 정규재 강형규 배석주 백윤영 윤태현 서화평 강정원 안호성 김향숙목사, 배영만 전도사, 두상달  한인수 이종근  조용근 장로, 서유석 이용식 집사, 김민정 권사, 등이다. 후원 이사로 박주영목사(교회금융),정학영 장로(영광기업), 유준식장로(체리쉬가구), 이희철장로 한가람인더스(주)김석도집사(믿음종합건설)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