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광주 반석교회서 간증..25일 저녁엔 탤런트 김민정 간증


탤런트 한인수 장로가 24일 오후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제로 반석교회(김숙희 목사)에서 간증집회를 인도하고 있다.(사진)


한 장로는 “힘든 일들이 많았지만 예수님을 영접하고 마음이 평안해졌고 영육간에 축복 받으며 살고 있다”고 간증했다.

이어 “연기를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하나님 말씀에 힘입어 은혜 가운데 연기생활을 계속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1972년 MBC 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76년 MBC 드라마 ‘들장미’를 비롯 ‘뿌리깊은 나무’ ‘유리가면’ 등 많은 드라마에 출연했다.

선한사람들, 한민족복지재단,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 홍보대사를 지냈다.

현재 월드비전 친선대사, 나눔과기쁨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간증집회 요청이 들어오면 특별한 일이 없으면 응한다.


TV연기자 기독신우회 회장을 맡아 활성화시켰다.

연극 ‘루터’ ‘쎄일즈맨의 죽음’ ‘독립군’ ‘막차탄 동기생’ 등 기독 영화와 뮤지컬에 출연했다.

이번 집회는 기독문화선교회(대표회장 김문훈 목사·대표 서정형 전도사)가 주관하고 있다.

김숙희 목사


기독문화선교회는 '신바람 전도사'로 유명한 고 황수관 박사가 2004년 설립한 문화선교단체다.

25일 저녁엔 탤런트 김민정 권사가 간증할 예정이다.

반석교회는 오는 3월 18~19일 저녁 김문훈 부산 포도원교회 목사를 강사로 초청, ‘광주지역 복음화를 위한 신바람 힐링부흥회’도 개최한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