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 문화선교회가 ‘제주 기독교 성지순례 프로그램’을 개설합니다.

기독 문화선교회의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교회 첫 선교사인 이기풍 목사와 제주도민 최초 목회자인 이도종 목사, 한국 최초 여성 선교사인 이선광 목사의 발자취를 돌아보기 위해 마련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이도종 목사의 순교 기념비가 있는 대정교회와 제주 최초의 자생교회인 금성교회를 비롯해 이기풍 선교기념관과 대한민국 최초의 육군훈련소 교회인 강병대교회 등을 방문하게 됩니다.

성지순례 전문 가이드 제주 열린문교회 김창환 목사는 “이번 성지순례 프로그램이 제주 선교의 열정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