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문화선교회(대표회장 김문훈 목사)는 새 이사장에 최일도(사진) 목사를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최 목사는 취임소감에서 “부족하지만 고 황수관 박사의 유지를 잘 잇겠다. 특히 신바람 나는 교회와 사회 회복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 목사는 다일공동체, 천사병원 등 여러 NGO 이사장이다. 다일공동체는 1988년부터 굶주린 이들을 위해 무료 식사를 제공하는 등 ‘밥퍼나눔 운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아시아와 아프리카 10개 개발도상국에 17개의 분원을 설립, 운영하고 있다.

기독문화선교회는 고 황수관 연세대 의대 교수가 생전에 강조했던 웃음과 행복한 삶을 위해 영성개발 힐링 전도 등을 주제로 전국교회를 순회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 법인으로 등록했고 특허청에 ‘신바람’ 상표등록도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